나는 나와 민족과 인류를 위해 어떤 단체에서 10년의 세월을 아깝지 않게 보냈고 하심 하지 못하여 결국 그 조직을 떠나게 되었다.
죄책감과 미련이 안정될 때쯤 들어온 단어가 금강경이었다. 사찰 입구에 걸려 있었던 ‘경전공부’란 단어가 눈에 확대되어 들어왔고 잠자고 있던 마음에 살랑살랑 일렁이는 봄바람을 불게 했다. 살길 찾아 날아든 처마 밑의 새처럼 나는 내 발로 정토회를 찾았고 불교대학에 입학하게 되었다.


▲ 불교대학 입학식 (아랫줄 오른쪽에서 네 번째 김정기 님)

불교대학 다니면서 근본불교를 배우며 겸허히 초심으로 돌아가야 함을 알게 되었고, 근본은 그 자체로 그걸로 완벽하고 온전함을 알게 되었다. 10년 공부의 수정이었고 새로운 출발이었다. 지금은 정법을 만나 수행하는 것에 감사하고 바른 기준을 알려주신 것에 대해 고맙고 정토의 뜻을 사랑하게 되어 행복하다.

돌이켜보면 행복을 찾는다면서 난 눈감은 자만으로 날 드러내지 않았다. 도반들이 권해서 행복을 찾아간 깨달음의 장에서도 나는 마지막에 쓰는 마무리 글도 그리 길게 쓰지 않았다. 기억에 남는 것이 없어서… 이미 다른 단체에서 첫 만남을 찐하고 감동적으로 했기에 남는 여운이 없었다. 예전의 향수와 적당한 조율 정도로 타협했던 것 같다.


▲ 천일결사 입재식 (아랫줄 첫 번째 김정기 님)

그래도 동기들과 어울린 새벽 수행에서 절하기 싫어하는 나를 한번 넘어보자, 천 일 동안 하루도 빠짐없이 해보자는 욕심으로 천일결사 입재식도 참석하게 되었다. 혼자의 힘으로는 힘들지만 공동체로 들어가 함께 한다면 가능하다는 걸 알고 있기에 이기심으로 나는 수행하기 시작했다. 단순함을 싫어하는 내 업식과 적당히 타협하여 이리저리 다양하게 새벽 수행을 시도했다. ‘어떤 상황에서도 한다는 원칙만은 반드시 지키자. 나머지는 괜찮다. 명상 시간도 늘려보고 절하면서 무릎이 좋아지면 200배 300배도 하고….’

오감 발달이 화려한 나에게 수행은 소박하지만 정성 가득한 밥상이었고 형식을 넘은 진심의 울림이었다. 그 어떤 감동의 찬란함보다 단아하게 빛나는 근본. 그곳으로 가는 발걸음이었다. 그 길에서 요즘은 조금씩 알아가는 기쁨도 함께 즐기고 있다. 스님이 하시는 말씀이 이제는 조금씩 들린다. 정말 감사하다.


▲ 불교대학 졸업수련 (맨 윗줄 김정기 님)

“ 법답게 행동하라. 단아하면서도 지극히 치열하리라.”
어김없이 새벽 4시에 일어나 치열하게 정진을 합니다.
언제까지 계속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 치열함이 살길임을 알기에 살길 찾아 그냥 갑니다. 목표는 가볍게 그 다음은 그냥.
그냥이 치열함을 담을 때까지….

사랑합니다.

글_김정기 님 (마산정토회 거제법당)
정리_강민정 희망리포터 (마산정토회 거제법당)
편집_목인숙 (경남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