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글은 서현법당 불교대학생 이연주 님의 기고글입니다.

작년 겨울 봄불교대학 갈무리 시간에 함께 들은 이연주 님의 이야기, 담담한 한 편의 시 같은 수행담을 소개합니다.
1년간의 공부, 조곤조곤 풀어내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어느새 행복으로 들어와 있는 삶에 마음이 따뜻해집니다.

10년 만에 내 마음으로 들어온 정토불교대학

설렘에 찾아왔던 정토회, 어느새 졸업이라네요.
처음엔 그저 불교 공부를 하고 싶어서 찾았습니다.
불교와 인연을 맺은 건 고등학교 때 친구 따라 불교학생회에 갔다가 알게 되었고
절에 다니지 않을 때도 마음엔 “종교가 뭐냐?”고 물으면 “불교.”라 대답했는데
막상 누가 불교에 관해서 물어오면 대답을 못 하고 그냥 “불교...”하고 머뭇머뭇.

산에 가서 사찰이 있으면 들어가서
삼배하는 정도로 지내면서 ‘꼭 공부를 해봐야지’ 하면서도 생각에만 그치고 지낸 지 10여 년 지난 봄에도
‘이러다가 또 못하겠다’ 싶어서 인터넷을 검색해서 찾은 것이 정토회였어요.
제가 예전에 간 곳이 정토불교라 ‘정토’라는 말이 마음에 들었답니다.

봄불대 갈무리 수행담 발표
▲ 봄불대 갈무리 수행담 발표

도반들과 함께라면 할 수 있어요

일을 하면서 다녀야 하는데 할 수 있을까 나 스스로에게 반문도 해보고
지금 안 하면 다시는 못할 것 같다는 생각을 하면서 시작한 불대

첫날 청법가를 부르는데 가슴이 뭉클해지는 것을 참으며 할 수 있겠다 싶었답니다.
가끔 흥얼거렸던 ‘옛 인연을 이어서 새 인연을 맺도록...’
청법가 생각나는 구절, 입에서 맴맴 돌던 그 노래
그것도 잠시, 법회가 끝나고 소개를 하고 나누기를 하는데
할 때마다 무슨 말을 해야 할지도 망설여지고

느끼는 것도 없는 것 같기도 하고
수업을 들을 때는 알 것 같은데 끝나면 전혀 생각이 안 나서 수업시간에
이 말을 해야지 하고 생각하기도 했답니다.

4월 남산 순례 경주는 갔어도 불국사나 석굴암을 들렸을 뿐
남산 곳곳에 새겨진 불상은 생각지도 못했는데
하나하나 설명 들으며 산을 돌아오니 스님이 따뜻한 미소와 따스한 손으로 맞이해 주셨고
천 명이 넘는 학생들이 제각기 다른 곳에서 모였어도 부족한 화장실 천막치고 일봐도 깨끗하고
질서 있는 행동에 감동했었답니다.

5월 문경 특강수련 갔을 때도
풍요롭게 쓰던 세제 없이도 잘 씻고 이리저리 누워도 다 함께 한자리에서 잠을 청할 수 있었고
스님의 좋은 말씀과 300배를 할 수 있었던 것은
아마도 함께한 도반님들 덕분에
할 수 있었던 게 아니었을까 싶네요.

경주 남산 순례, 가운데가 이연주 님
▲ 경주 남산 순례, 가운데가 이연주 님

수행과 봉사, 어렵지 않아요

특강수련 다녀온 후 <수행맛보기>를 하면서
차츰 나를 알아가기 시작했고
나를 돌아보는 이른 아침 시간이 쫓기듯 할 때도 있었지만
하루를 열어가는 좋은 습관처럼
익숙해지려는데 욕심이 과해서 쉬어가라 몸이 일러 줍니다.

뒤돌아보니 웃을 수 있는 일이 참 많았던 것 같습니다.

처음 시작할 때 함께했던 보살님들
최고령이었던 분 얼굴이 생각나고 보고 싶기도 합니다.

JTS 처음 봉사 갔던 날, 첫 모금함에 넣어준 고사리손.
그때 그 작은 손에 감격해서 눈물 흘렸었답니다.
무심코 지나쳤던 나를 반성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었답니다.

내 봉사시간을 확실하게 채워준 것은 ‘개짐이 만들기’
밤늦게까지 하다가 그만 가져오라고
남편한테 한소리 듣기도 하고 그래도 재미있다고 몰래 했던 나.

*개짐이 : 면생리대. 대안생리대.

희망강연 책 판매 봉사, 왼쪽이 이연주 님
▲ 희망강연 책 판매 봉사, 왼쪽이 이연주 님

졸업입니다! 고마운 얼굴들이 떠오릅니다

문경 특강 수련, 앞줄 왼쪽이 이연주 님
▲ 문경 특강 수련, 앞줄 왼쪽이 이연주 님

졸업이란 말을 들으니 아쉽고 잘한 것은 하나도 없는 것 같고
모든 게 부족하고 좀 더 잘할 걸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함께해준 우리 도반님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늘 부족한 우리에게 따뜻하게 안내해주고 진행하고 영상을 가르쳐 주신
한현옥 님, 이심교 님, 이수진 님, 김선기 님, 감사합니다.
그대들 덕분에 제가 개근할 수 있었습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요즘은
나누기도 못 하고 수업 끝나기 무섭게 달아나
죄송했어요. 감사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하시는 일 모두 잘되시기를 기원합니다.

글_이연주 님 (분당정토회 서현법당)
감수_엄지선 희망리포터(분당정토회 서현법당 부총무)
편집_전은정(강원경기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