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 한 번도 무대에 오를 생각은 꿈에도 꿔본 적 없는 듯 공연에는 늘 무덤덤하던 광주법당 도반들은 그저 익숙하게 뒷짐 져온 두 손으로 천일결사 입재식 때마다 전국의 다른 도반들의 공연무대를 향해 우레와 같은 박수를 보내기만 했습니다.
어느 날 우리도 같이 한번 공연해보자는 동참과 협조를 도반들에게 구하던 첫 마음! 모든 ‘처음’이 그러하듯, 과연 ‘할 수 있을까?’, ‘왜 굳이?’라는 의구심과 낯섦 속에 과연 몇 명이나 모일는지 걱정 반 설렘 반으로 입재식 공연을 추진하게 되었습니다.

“수행은 고요 속에 머무는 상태에서만 이뤄지는 것이 아니다! 출가수행자보다 재가수행자가 훌륭한 이유는, 이 치열한 일상과 부딪히며 매번 맞닥뜨리는 기회들을 무수한 실전으로 삼고 진정한 연습으로 축적시키기 때문이다!”라는 스님의 말씀이 도반들에게 전해져 관점을 새로이 하며, ‘아! 이것 참 재미있는 기회가 되겠구나.’라는 마음을 내어 모여든 서른여섯 별과 꽃과 새와 나비들! 서로 속내를 알지 못하는 채로도 끈끈한 만남이 이뤄지고 있었습니다.

연습시간을 정하고, 노래를 정하고, 안무를 바꿔보는 등 함께 모여 만들어내는 5분 50초의 러닝 타임! 매주 금요일 저녁이면 광주법당은 뭔가 보통과 다른 기운이 감돕니다. 흔히 불금이라고 하며 일주일 중 가장 황금과 같다는 그 시간에 갖가지 약속들을 포기하고서 3시간 가까이 이어지는 연습에 거친 호흡과 뼈 쑤실 때 나올법한 외마디 소리를 내면서도 행복을 전하기 위한 마음으로 법당을 채우는 사랑스러운 도반들의 넘치는 애정을 봅니다.

즐겁게 공연연습하는 도반들▲ 즐겁게 공연연습하는 도반들

공연연습도 수행의 하나이며 나를 들여다볼 좋은 기회임을 알아 연습이 시작되기 전, 도반들은 명심문으로 마음을 맑힙니다.

“우리는 행복한 수행자입니다. 우리는 행복한 수행자입니다. 우리는 행복한 수행자입니다.”

환하게 웃음짓는 도반▲ 환하게 웃음짓는 도반

'내 나이가 어때서!'_70 청춘에도 함께 뛰고 날으며 깊은 울림을 주시는 도반님.▲ '내 나이가 어때서!'_70 청춘에도 함께 뛰고 날으며 깊은 울림을 주시는 도반님.

공연 내용이 무엇이길래? 궁금증을 자아내는 도반들의 몸짓.▲ 공연 내용이 무엇이길래? 궁금증을 자아내는 도반들의 몸짓.

함께 뛰고, 땀 흘리며, 노래 부르는 속에서도 이것이 곧 오늘까지 내가 가진 업식을 뛰어넘게 한 하나의 소중한 체험이었을 것입니다. 몸치, 박치, 음치, 온갖 겸손들로 빚어진 자신을 향한 낮은 평가를 어느새 멈추며 한껏 당당하게 어루만지는 시간이었고, 내가 먼저 행복해서 하는 일이기에 오천 명 앞에서든 만 명 앞에서든 이제 더는 겁내고 위축될 것이 없다 느껴보는 시간이었을 것입니다.
한 주 한 주 연습시간이 보태어지면서 도반들의 마냥 생글생글 미소 짓고 함께하는 힘을 온전히 누리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봅니다.

마음나누기하는 도반들▲ 마음나누기하는 도반들

  • 어린 시절, 다시는 사람들 앞에서 노래하지 말라고 선생님께 꾸지람을 들은 이후 그 상처가 깊이 박혀 이런 자리에 내가 함께한다는 것은 꿈도 못 꿨는데, 이번 경험은 나에게 용기를 심어주며 변화를 일으킬 절호의 기회라고 하시는 도반
  • 스님 법문 듣는 것만큼이나 공연 준비하며 웃는 시간이 즐겁고 행복하다는 도반
  • 스스로 완벽하다 느끼지 않으면 감히 남들 앞에서 자신의 기량을 내보일 엄두도 내보지 않았다는 도반
  • 웃고 노래하고 춤추는 시끄러움이 수행에 방해되는 것 같아 솔직히 동참할 마음이 나지 않았었다는 도반
  • 이런 기회에 꼭 해보고 싶었는데 남편의 반대로 아쉽지만, 다음에 다시 용기를 내보고 싶다는 도반
  • 법당에 자주 나오질 못하고 뜸한 걸음으로 멀어지고 있던 차에 이렇게 참여하여 법당 나오는 걸음이 가벼워지면서 나도 보탬이 되어보자는 마음이 일어났다는 도반
  • 이렇게 기다려지고 설레는 입재식은 처음이라며, 좋은 추억이 하나 생길 것 같은 예감에 입재식을 기다리는 내내 참 행복하다는 도반
  • 노래에 춤에 자신 없고 잘하지도 못하는 내가 감히 마이크를 잡아도 되는지, 감히 함께해서 민폐가 되는 것은 아닌지, 재차 미안해하고 뒷걸음질을 하다가도 이 업식 넘어보겠다는 마음으로 가볍게 즐겁게 임하는 도반
  • 다른 사람보다 둔한 몸이기에 연습만이 살 길이다며 마음으로 낙숫물이 바위를 뚫듯 자신과 싸움을 고요히 이어오던 도반
  • 지금은 누구보다 빛을 발휘하고 자신감이 충만해졌다는 도반까지!

밤이 새도록 일일이 다 늘어놓고 싶어지는 서른여섯 개의 스토리들, 서른여섯 개 각각의 가슴시린 삶들, 무겁게 짓눌리고 긴 세월 켜켜이 새겨진 서른여섯 개의 업식은, 불타는 금요일 저녁이 되면 서른여섯 개의 별과 서른여섯 송이 꽃들, 서른여섯 마리의 새와 나비들로 변신하고야 맙니다. 밤 10시가 될 때까지 이어지는 연습에 온몸이 땀으로 흠뻑 젖은 채여도 어느 한 분 자리를 비우지 않고 다 같이 두 손 모아 마음나누기까지 함께 마치는 풍경에서 삶의 경이를 깨닫게 합니다.

만일결사를 지내오는 긴 시간동안 소극적이기만 했던 관객모드의 뒷짐 진 두 손을 풀고 즐겁고 힘차게 무대 위로 올라가보려 합니다. 다가오는 7월 2일 9-2차 천일결사 입재식에는 전국의 도반들을 향해, 손을 활짝 펴서 미소로 행복을 담아 손짓할 것입니다.

“우리, 자책하지 말고, 안 된다 하지 말고, 버럭 화내지 말고, 습관에 굴복당하지 말고,
그냥 한번 해븝시다! 그냥 가볍게 해블게요!”

글_문수미 희망리포터(광주정토회 광주법당)
편집_양지원(광주전라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