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을 때까지 주 1회는 법당에 나오겠다는 각오에서 젊은 열정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청년.
수행, 보시, 봉사를 실천하는 이흥선 님의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정토회와의 인연

인생을 살면서 종교가 있으면 편할 것 같다는 생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어린 깜냥에 이 종교 저 종교를 살폈죠. 그중에서 불교가 가장 괜찮아 보였습니다. 깨달은 스님들은 뭔가 좀 달라 보이고 멋있어 보이기도 했었거든요. 고등학생 때 막연하게 불교가 어떨지 궁금해하다가, 대학 진학 후 불교동아리 활동을 했습니다. 모순되게도 그때 술과 고기를 제일 많이 먹었습니다. 법회도 하고 대불련(대학생 불교 연합회) 활동도 하고 재미는 있었지만, 불교 공부라 할 만한 것을 전혀 안 했기 때문에 뭔가 만족스럽지 못했었죠.

나이가 차서 군대에 갔는데, 교회와 성당, 법당 중에서 법당에 다니기로 했습니다. 절밥이 정말 맛있었고, 매주 듣는 스님의 법문도 재밌었죠. 그러다 법당에서 <월간정토>가 꽂혀 있는 걸 봤습니다. 그게 정토회를 알게 된 계기입니다.

안성법당 – 서대문 법당 – 안성법당

군대를 제대한 후 안성법당의 수행법회에 나갔는데 그 다음 주에 천일결사 입재식이 있다고 같이 가자고 했었습니다. 뭣도 모르고 8-4차 입재식에 갔었죠. 많은 사람이 느꼈을 것 같은데 저는 정토회가 처음엔 좀 사이비 같았습니다. 천일결사 입재식을 다녀온 뒤 108배는 3일만 했었죠.
그러다 개학할 때가 되어서 대학교 기숙사로 돌아갔고, 근처 서대문법당에 갔습니다. 저녁 불교 대학을 신청했는데, 한 도반께서 청년반이 있다고 청년반으로 옮겨주셨습니다.

가을 단풍과 함께▲ 가을 단풍과 함께

뜬금없는 이야기지만 저는 인복이 있어요. 어딜 가나 좋은 사람들이 많았습니다. 청년반으로 넣어주신 덕분에 1년간 즐겁게 불교 대학
활동을 할 수 있었습니다. 법문 듣는 것도 좋았고 마음나누기하는 것도 좋았죠. 수행맛보기 때는 아침에 일찍 일어나서 도반들에게 일어나라고 연락하는 게 정말 설레고 재밌었습니다. 함께한 도반들 덕택에 2년간 꾸준히 할 수 있었습니다. 덕분에 모둠장부터 시작해서 자활팀장까지 해볼 수 있었죠. 죽기 전까지 정토회를 다녀야겠다는 생각도 이때 했습니다.
생선을 싼 종이에서는 생선 비린내가 나고, 향을 싼 종이에서는 향냄새가 납니다. 저는 ‘향을 싼 종이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었죠.

깨달음! 좋았던 일들.

활동하면서 참 여러 일이 있었습니다. 대학교 다니면서 인턴처럼 일하는 도중에 자활팀장과 불교 대학 담당을 맡게 되었죠. 불교 대학 1학기가 지나고 기존 담당이 청년팀장으로 올라가서 중간에 맡게 된 것이었어요. 그런데 일주일간 엄청난 화가 났습니다. “그냥 합니다.” 해서 받아들였지만, 마음은 ‘하기 싫은데, 왜 자꾸 해야 하는 거야?’ 하는 마음이 났었거든요. 하기 싫은 걸 하는 게 수행이라는 데도 그랬었지요. 그렇게 힘들어하는 제 모습을 옆에서 본 건지 다른 도반이 불교 대학 담당을 맡아줬습니다. 정말 감사한 마음이 들기도 하고, 제가 받아들일 수 있는 부분이 넓지 않다는 걸 깨닫는 사건이기도 했습니다.

도반들과 함께 (맨 오른쪽이 이흥선 님)▲ 도반들과 함께 (맨 오른쪽이 이흥선 님)

정토회 수련 프로그램을 통해서 '내가 못 채운 부분을 다른 사람이 채워준다'는 걸 실감했습니다. '내가 다 잘해야 한다'는 강박을 한 꺼풀 내려놓을 수 있었죠. 한 꺼풀 내려놓으니 자유로웠습니다. 정말 자유로웠어요. 부처님과 스님이 말씀하시는 “겸손하되 비굴하지 말고, 당당하되 자만하지 말라”는 말이 어떤 마음인지 알 수 있었죠. 그걸 경험하고 나니 정토회 사람들이 주변 사람들을 왜 수련에 보내려고 하는지 이해가 되었죠.
그리고 좋았던 건, 진지한 이야기도 가벼운 이야기도 함께 나눌 수 있는 도반들의 존재였습니다. '마음나누기는 우리나라 사람들 모두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아침밥 먹으며 가족이랑 마음 나누고, 점심을 먹으며 동료들과 마음 나누고, 저녁을 먹으면서 친구들과 마음 나누는 세상도 나쁘지 않을 것 같아요. 생각은 그렇게 하고 있지만, 현실의 저는 가족과도 친구와도 쉽게 못 나누는 부분이 있습니다. 그런데 정토회에서는 그런 부분이 없어서 좋습니다.

붙어있다 보니 정회원

그러다가 대학교를 졸업하고, 고등학교 때 꿈이었던 사서가 되기 위해서 공무원 시험을 준비했죠. 우리나라에서 사서가 되려면 공무원 사서직이 자리도 많고 빠른 길이기 때문에 6개월을 미친 듯이 공부했습니다. 시간이 부족하여 정진도 하지 않았는데, 운과 노력이 있어서 한 번에 합격했습니다. 그런데 시험이 끝난 뒤에는 머릿속의 주름이 다리미로 싹싹 다린 것처럼 옛날 기억이 전혀 나지 않았죠.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내가 수행하며 느꼈던 감각들은 어땠는지... 정신이 많이 피폐해져 있었습니다.

발령을 좀 늦게 받을 거로 생각했는데, 인력이 없었는지 발령을 바로 받았어요. 어디에 새로 적응한다는 게 그렇게 힘들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는데, 너무 힘들었습니다. 사람들을 어떻게 대해야 하는지 모르겠는데 직장에 나가서 도서관 이용자들과 동료들을 만난다는 게 극심한 스트레스였었죠. 매일 죽고 싶다고 생각했습니다. "오베라는 남자"라는 영화를 어쩌다 본 이후로는 내 머리에 총을 쏘는 상상을 날마다 수십 번 한 것 같아요.
그래서 그 무렵 경전반 담당을 맡아달라는 걸 거절했습니다. 처음에 맡겠다고 했지만, 도저히 할 수 없을 것 같아서 포기했지요. 죄송하다고 말하려고 수행법회에 갔다가 <깨달음의장> 때 인연이 된 이연옥 님(현재 향형 법사님)을 만나서 마음이 바뀌었습니다. 그때 설득당한 덕분에 정회원도 되고, 경전반 담당으로 시작했다가 불교 대학 팀장까지 맡게 됐습니다.

불교대학 홍보를 하며▲ 불교대학 홍보를 하며

안성법당 불교대학 팀장을 하면서

부총무님이 불교 대학 팀장은 “공지”만 전달하는 거라고 해서 정말 공지만 전달하면 되는 줄 알았어요. 취합하거나 교육에 참석하는 건 생각하지 못했었지요. 주례회의에 가는 것도 생각 못 했습니다. 경전반 담당일 때는 소임이 낮은 위치란 핑계로 안 갔었는데, 팀장이 되니까 그럴 수가 없다는 걸 깨닫고 당황했던 기억이 납니다. 활동가 교육에 ‘불교 대학 팀장 반드시 참석’이라고 적힌 걸 보고 ‘아~ 불교 대학 팀장이 공지만 하면 되는 게 아니구나.’ 하고 깨달았습니다. 소임 맡을 때 부담을 덜어주려고 공지만 해도 된다고 하셨어요. 낙장불입이라 하기 싫은 마음이 들어도 그냥 하다 보니까 처음보단 익숙해졌습니다. 별로 많이 한다고 생각 안 하지만, 도반들이 도움이 된다고 하니 좋은 일 하는 것 같아요.

나는 별 게 없다

저는 천일 기도도 안 해요. 법륜스님 즉문즉설도 잘 안 듣고요. 만 배를 해본 적도 없습니다. 여태까지 자리를 맡아서 해달라는 것만 했지 제가 뭐 나서서 한 적 없습니다. 업식도 많죠. 그래도 하나는 압니다. 좋은 사람들과 있으면 저도 조금은 좋은 사람이 된다는 것을! 그런 점에서 정토회는 붙어만 있어도 끌고 가주는 게 참 좋은 점입니다.^^
정회원 되고 앞으로 어떻게 활동할 건지 말해보라고 해서 ‘죽을 때까지 주 1회는 법당에 나오겠다’고 했을 때, 다른 사람들이 비장한 각오를 했다고 해서 조금 놀랐습니다. 그냥 조금 더 물들고 싶을 뿐입니다.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냥 붙어있어야겠습니다.

글_이흥선(수원정토회 안성법당)
정리_장미애 희망리포터(수원정토회 안성법당)
편집_양지원(광주전라지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