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안경도 모자라서 양동이를 쓰고, 내가 잘난 줄 알고 살았습니다. 그러다 정토회에 와서 수행, 봉사하며 엄마도 살아온 습관대로 행할 뿐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오늘은 수행, 보시, 봉사를 꾸준히 실천하면서 행복을 찾은 김정 님의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광화문 전쟁반대 평화실현 시민대회에 참석(오른쪽 김정 님)
▲ 광화문 전쟁반대 평화실현 시민대회에 참석(오른쪽 김정 님)

자식들을 위해서라면 힘든 일도 마다 하지 않고 헌신적인 엄마를 내가 원망하고 미워한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내가 제정신이 아니구나!' 덜컥 겁이 났고, 죄책감으로 마음이 무겁게 짓눌렸습니다. 불교가 마음을 다스리는 데 도움이 된다며 조계사에 다녀보라는 지인의 추천으로 '조계사 기본 교육반'을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이면지함에 버려져 있던 전단지와의 인연

조계사를 다니면서 '법륜스님의 즉문즉설'을 함께 들었는데, 스님의 통쾌한 답변을 들을 때마다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지고 마음이 가벼워졌습니다. 어느날은 퇴근하던 남편이 '당신이 자주 보는 동영상의 스님 전단지가 아파트 현관에 붙어있다' 해서 나가보았는데 그곳에 전단지가 없었습니다. 제가 실망하며 올라오자 밖으로 나간 남편은 이면지함에 버려져있던 반으로 접힌 전단지를 찾아 가져다주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정토회 불교대학에 입학하게 되었습니다. 정토불교대학에 다니며 '불교는 부처님을 신으로 모시고 복을 비는 종교가 아니라, 나의 어리석음을 알아차리며 수행하는 종교'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JTS거리모금 (맨오른쪽 김정 님)
▲ JTS거리모금 (맨오른쪽 김정 님)

시어머니의 입장에서는 그럴 수도 있겠구나

수행 맛보기를 계기로 매일 아침기도를 시작하였습니다. 아들만 편애한다고 미워했던 엄마에게 참회하며 어려운 환경에서도 잘 키워준 것에 대해 감사 기도를 드렸습니다. 이제는 가끔 친정엄마와 갈등이 생겨도 그냥 덮지 않고, 나를 다독이며 '엄마도 살아온 습관대로 행할 뿐'이구나 합니다. 엄마를 이해하게 되자, 결혼초부터 지속되어 온 시어머니와의 갈등도 '시어머니 입장에서는 그럴수도 있겠다'고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경전반에 입학하고 담당자가 이사를 가게 되었습니다. 예전보다 많이 행복해진 나를 보니 봉사자들께 감사한 마음이 들어 뭐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학생 겸 담당자가 되었습니다. 학생으로 공부할 때는 '아르바이트를 할까? 법당을 갈까?' 고민했는데, 담당을 맡게 되니 무조건 법당에 나가게 되고 어느새 발심행자가 되었습니다. 발심행자가 되어 <정일사>와 <새물정진> 프로그램을 통해 법사님께 수행점검을 받으며 나의 미진한 부분을 알게되고, '꾸준한 수행만이 나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딸과 함께한 JTS 거리모금
▲ 딸과 함께한 JTS 거리모금

잘하려고 애쓰지 말고....

현재는 부평법당에서 회계와 봄 불교대학 주간반 담당, 모둠장 봉사를 하고 있습니다. 모르고 시작한 회계도 하다 보니 익숙해지고, 이제는 가벼운 마음입니다. 불교에 대한 지식과 수행이 많이 부족하다는 생각에 불교대학 담당을 맡을 때 고민하였는데 '잘하려고 애쓰지 말고 법당을 찾아온 도반들이 마음 공부하고 갈 수 있도록 문 열고 닫아주라'는 선배 도반의 말을 듣고 편안하게 소임을 받았습니다.

도움을 주려고 시작한 담당 소임에서 오히려 도반들의 도움을 받고, 수많은 사람들의 공덕으로 사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봉사를 통해 내가 고집이 무척 세다는 것과 남편과 아이들, 많은 사람들을 억압했다는 것도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함께 웃고 함께 행복해지는 수행자의 길에 들어선 것이 감사합니다. 늘 너무 깊이 빠지지 말라고 염려하던 남편은 시어머니와의 갈등이 줄고 사이가 원만해지는 것을 지켜보면서 정토회 활동을 긍정적으로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이대로 충분히 감사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다가오지 않은 미래를 걱정하며 '돈도 아껴 써야하고 공부도 열심히 해야 한다'며 가족들을 힘들게 했는데 지금 이대로 충분히 감사합니다. 수행을 통해 미래에 대한 불안감을 조금씩 떨쳐내고 지금 이순간이 행복이고 중요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가끔 걱정을 하다가도 다음 날 수행을 통해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음이 감사합니다. 불교대학 모집 홍보 영상에서 '종지만 했던 내 마음이 대접만큼 커졌다'는 글귀를 볼 때마다 내 마음과 같아서 미소가 저절로 지어집니다.

지금의 소중함을 모르고 어리석고 무지했던 내가 지금 여기에서 소중한 인연들과 함께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가르침을 주신 부처님과 스승님께 늘 감사합니다. 함께 수행의 길로 이끌어준 도반들, 불법을 만나게 해 준 인연과 계속 행복한 수행자로 함께 나아가길 희망합니다.

법사님과 함께한 부평법당 정초순회법회(두번째 줄 왼쪽 두번째 김정님)
▲ 법사님과 함께한 부평법당 정초순회법회(두번째 줄 왼쪽 두번째 김정님)

글_안순애 희망리포터(인천정토회 부평법당)
편집_고영훈(인천경기서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