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44) 댓글쓰기
목록
+ 확대- 축소

“진짜 깨달음과 가짜 깨달음을 구별하는 방법은?”

2018.12.18 인도 성지순례 실무 점검 회의

안녕하세요. 오늘 스님은 2019년 인도 성지순례를 진행하는 스텝들과 함께 실무 준비 상황을 점검하는 회의를 했습니다.

이번 인도 성지순례는 신년 초인 2019년 1월 4일부터 20일까지 16박 17일 일정으로 진행되는데요. 순례자 400여 명이 움직이기 때문에 사전에 면밀히 체크하고 준비해야 하는 것들이 많습니다. 아마 전 세계에서 유래를 찾기 힘든 대규모 순례이지 아닐까 싶습니다.

회의는 성지순례 실무를 총괄하고 있는 여광 법사님과 선주 법사님이 스님의 조언을 듣고 싶은 내용을 질문하면 스님이 대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습니다. 다른 법사님들도 그동안 성지순례를 진행해 본 경험을 토대로 더 나은 방안에 대해 의견을 주었습니다.

정토회 인도 성지순례는 이번이 횟수로 30차에 접어들었습니다. 매년 스님과 법사님들이 개선 사항을 업데이트하기 때문에 30년의 노하우가 해마다 쌓여가고 있는 셈입니다. 이번 회의에서도 스님은 지난번 경험을 통대로 더 나은 방법에 대해 조언을 많이 해주었습니다.

매일매일 날이 어두운 새벽에 이동하게 되는데 혹시 넘어져서 다치는 사람이 생길 때는 어떻게 대처를 할지, 사고가 생겼을 때 스텝은 어떻게 긴급 대응을 할지, 10대의 버스가 이동할 때 어떻게 하면 기다리는 시간 없이 안내가 자연스럽게 이뤄질지, 차량별로 이동은 어떻게 하고 전체가 모일 때 동선은 어떻게 할지, 산을 오를 때 다리가 아픈 사람은 어떻게 안내를 할지, 순례자들이 감동을 느끼도록 하기 위해 어떻게 코스를 더 조정하면 좋겠는지 등 다양한 안건에 대해 토론이 있었습니다.

이번 인도 성지순례를 통해 순례객 모두가 부처님의 발자취를 따라가며 큰 감흥을 느끼고 세상에 보탬이 되는 삶을 살게 되기를 기원해 봅니다.

저녁에는 불교계에서 손님이 찾아와서 미팅을 가진 후 오늘 일정을 마쳤습니다.

오늘은 법문을 하는 일정이 없었습니다. 그래서 지난주 일요일에 정토불교대학 특강 수련에서 있었던 법문 중에서 소개해 드리고 싶었던 내용을 전해 드리며 글을 마치겠습니다.

진짜 깨달음과 가짜 깨달음을 구별하는 방법을 묻는 질문과 스님의 답변입니다.

“5년 전에 어떤 체험을 했는데 그때는 그 체험이 깨달음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기분이 좋았고 작년까지만 해도 ‘나는 그때 깨달음을 경험했다’라고 생각했었는데, 올해 불교대학에 들어와서 ‘깨닫지 못한 자가 깨달았다고 하는 것이 가장 큰 망어이다’라는 말씀을 접했습니다. 그리고 ‘내가 옳다는 아집에 빠지지 말라’라는 말씀도 들었고요. 그 이후 ‘내가 과연 정말로 깨달았나’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진짜 깨달음과 가짜 깨달음을 구별하는 방법은 어떤 것입니까?”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적인 방법은 두 가지가 있습니다. 첫째, 내가 자각을 했다는 것을 자기 스스로 아는 것입니다. 어떤 상황을 만나도 마음이 편안하고,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하든 흔들림이 없는지, 자기가 자기를 점검해보면 돼요.

둘째, 그게 착각일 수가 있기 때문에 객관적으로 검증을 좀 받아야 합니다. 선(禪)에서는 스승의 검증을 받습니다. 스승과 문답을 하면서 이게 제대로 깨달은 상태인지 검증을 받는데, 그걸 ‘인가’라고 해요. 그래서 ‘인가받았다’라는 표현을 씁니다.

그런데 인가받는 것은 가짜 인가가 있을 수 있습니다. 스승의 눈이 어두워서 인가를 잘못할 수도 있고, 스승의 눈이 밝다 하더라도 세상에서 ‘저 사람은 인가받았다더라!’ 하는 게 하나의 명예처럼 되면 가짜 인가가 나오겠죠. 지금도 그런 일이 세상에 횡행하고 있죠.

그래서 제일 좋은 건 자기 스스로 자각하는 거예요. 그런데 우리는 착각할 위험이 있죠. 공부하는 사람 중에서도 주로 혼자 공부하는 사람이 그런 착각을 하기 쉬워요. ‘내가 자각한 것이 진짜인가?’, ‘자각한 상태가 객관적인가?’ 하는 의문이 들 때는 항상 경전을 읽으면서 내가 자각한 상태가 진실인지 부처님의 가르침과 맞춰봐야 해요.

반대로 경전을 많이 읽는다고 해서 꼭 깨닫는 건 아닙니다. 이치를 많이 아는 것과 자각하는 것은 다르기 때문이에요. 아는 것은 지식이거든요. 경험해서 체험을 해봐야 해요. 부처님의 가르침을 지식으로 먼저 알았다면, 다음으로는 수행을 해서 실제로 되는지 안 되는지 체험해봐야 합니다. 어쩌다가 체험을 먼저 했다면 부처님의 가르침에 따라서 객관적으로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그런데 부처님은 깨달았다고 누가 검증해 주었을까요? 안 해주었겠죠. 그래서 반드시 검증해야 한다고만 할 수는 없어요. 이런 일도 실제로 있었으니까요. 다만 선에는 스승이 검증을 하는 전통이 있습니다. 그러나 그 검증을 남발해서 지금은 그 검증이 썩 믿을만하지는 못하다는 측면이 있어요,

스스로 자각을 했는지 안 했는지 확인하는 방법은 간단해요. 물을 게 없어야 해요. 자기가 스스로 딱 자각이 되면 물을 게 없어져버려요. (모두 웃음)

작년까지는 깨달은 줄 알았다고 하셨는데, 그 말은 ‘그때는 깨달은 줄 알았는데 지금 돌이켜보면 하나의 착각이었다’ 이런 뜻이라고 볼 수 있죠. 그래서 앞으로도 그렇게 착각할 위험이 있어요.

깨달았다 하더라도 ‘깨달았다!’ 하고 강조하면 착각일 확률이 높아요. 깨달은 사람은 깨달았다는 말도 안 해요. 깨달음을 고집하지도 않아요. ‘내가 깨달았다!’ 하는 것은 깨달음을 내세우고 싶다는 것이잖아요. 내세우고 싶다는 건 벌써 욕망이에요. 불안하다는 것도 마찬가지입니다. 이게 진짜 깨달았는지 안 깨달았는지 지금 좀 불안하다면 그것도 깨달음이 아니에요. 깨달았다면 불안할 일이 없어지는 겁니다.”

“네, 알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스님의하루 텔레그램 구독하기

 

 

목록
StevUnfawl|2019-09-08삭제
Levitra 10mg Cialis Price Drop How Long Does It Take Zithromax To Start Working cialis Commander Du Cialis Pas Cher
Kelboof|2019-08-27삭제
Levitra On Line Kamagra 100 Mg Tours Usos De Propecia Buy Generic Levitra Uk Prix Officiel Cialis Belgique Viagra Kauf De
쁘네|2018-12-23삭제
감사합니다()
김정화|2018-12-22삭제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김정화|2018-12-22삭제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이종원|2018-12-22삭제
우리 정토회 수행자는 어디서 인증받나요?
명법 정도|2018-12-21삭제
살아 있는 부처님이십니다. 나무 마하 반야바라밀~()
무지랭이|2018-12-21삭제
잘 살피겠습니다_()_
박인숙|2018-12-21삭제
스님! 고맙습니다!
김애자|2018-12-21삭제
불안한 마음이 없는거
정명|2018-12-21삭제
"내가 자각을 했다는 것을 자기 스스로 아는 것입니다. 어떤 상황을 만나도 마음이 편안하고, 다른 사람이 뭐라고 하든 흔들림이 없는지, 자기가 자기를 점검해보면 돼요." 감사합니다.~~^^^
산나무|2018-12-20삭제
깨달음의 길은 멀고도 험하네요. ㅎㅎ
이임주|2018-12-20삭제
깨달았는지 아닌지 간단하게 확인이 돼서 좋다.
환희덕|2018-12-20삭제
스님 감사합니다 그저 맘이 편해져야 하는데 때때로 이런저런 이유로 불만이 있으니 단박에 깨닫지 못한 어리석은 벙부중생입니디 지금부터라도 그래~~ 그래~ 그렇구나 ~~ 하겠습니다
송미해|2018-12-20삭제
자랑하고 싶은 마음을 들여다 보며 다시 알아차립니다. 고맙습니다.
이미정|2018-12-20삭제
깨달음까지는 아니어도, 순간순간 내가 알아차리게 된 것을 말하고 싶을때가 있던데... 나를 내세우고 싶은 욕망이었음은 모르고 있었네요 ^^;; 갑자기 좀 챙피해집니다... ^^;; 이렇게 배워가고 돌아볼수 있으니 좋습니다. 고맙습니다.
보리수|2018-12-20삭제
네. 앞선 경험을 토대로 늘 더 나은 방법을 연구하고 찾아가는 모습 배웁니다. 언젠가 인도성지순례 꼭 다녀오겠습니다. 한 걸음 한걸음 물을 것이 없는 경지로 나아가겠습니다~^^
주영선|2018-12-20삭제
불안함이 없어지고 깨달았다 할바가 없는 그 경지가 궁금합니다. 뙤 그런 사람들이 만들어갈 세상이 기대됩니다.
박용삼|2018-12-20삭제
부처님 가르침을 몸소 체험하도록 정진하겠습니다 가르침을 수지하고 실천하며 나아 가겟습니다 깨달았다면? 스스로 의혹이 일지 않는물을 게 없어야 한다. 불안하지 않다 더는 의혹없게 만드시는 임팩트 있는 설법 감탄스럽고 절로 머리 조아려 집니다.
카펠라|2018-12-20삭제
은하수님 덧글 감사합니다. 지견 보탬 감사해요!
카펠라|2018-12-20삭제
성지순례를 위해 많은 법사님들과 활동가들과 스님께서 회의를 하시는군요! 항상 감사드려요~^^ 진짜깨달음과 가짜깨달음에 대한 이야기도 감사합니다. 물을게 없고 편안함이 여여하게(금강석처럼 단단하게) 있는 것, 지견을 주셔서 감사합니다...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
은하수|2018-12-20삭제
이거 말씀하신 게 전부 나오진 않았네요 자신의 마음 속에 자랑하려는 마음이 있다면 아직 깨닫지못한 것이다라고도 하셨어요~
미도|2018-12-20삭제
근데 특징적인것은 스님들이 이걸 대단하게 생각하고 이걸 원하는사람들이 대단하게 생각하고 자랑하려고하지 그냥 일상생활에서 참나를 그냥 발견한사람은 그저 자신에게 일어난 현상이 신기할뿐 이게 자랑거리라고는 생각이 안드는데 ㅡ원래 내안에 존재하는 걸 자각하게 된건 그럴수도 있는일 정도. ㅡ불교인들은 좀 깨달음에대해 더 말이 많고 생각이 많은 듯.
모모|2018-12-20삭제
이걸보니 제가 깨달았군요. 일년정도 기쁨에 감싸있다가 지금은 그저 평온 그자체. 걱정근심 불안이 전혀없고 물을것도 없습니다. 근데 간혹 신기한건 왜 내가...입니다. 스님도아니고 불교도아니고 깨달음을 전혀구한적도 없는데 말이지요. 첨엔 스님에게 물어볼까 생각했는데 외국이고 그냥 매순간이 만족스러워 그냥살고있지요. 그저 기쁘기만 합니다.
앵두나무|2018-12-20삭제
깨달으면 더이상 물을 것도, 두려움도 없어지는군요. 그런데 궁금함이 생깁니다. 깨닫는 건 한번에 확 이루어지는 건지.. 저의 경우는 여러번에 거쳐서 ‘아! 그렇구나’ 알아지는 일이 계속되거든요. 넘어지고 알아차리고 또 넘어지고 알아차리고.. 언제 기회가 되면 여쭤봐야겠습니다ㅋ
nadie|2018-12-20삭제
감사합니다
조희옥|2018-12-20삭제
감사합니다
김성아|2018-12-20삭제
감사합니다
도현맘|2018-12-20삭제
감사합니다 스님!
지혜승|2018-12-20삭제
네, 스님. 고맙습니다. :)
박노화|2018-12-20삭제
스님 좋은말씀 정말로 감사합니다 항상 건강하세요 고맙습니다 존경합니다 ~
배현주|2018-12-20삭제
나누기 진짜 깨달음과 가짜 깨달음의 구별방법~ 자각이 중요하다는 말과 물음이 없어진다는 말씀이 생각납니다 스님의 하루는 늘 궁금했고 지금의 수행위치를 정검 할 수 있어 좋네요 감사합니다
보현심|2018-12-20삭제
불안하면 아직 깨닫지 못했다는 말씀 잘 새기겠습니다
임래미|2018-12-20삭제
스스로 깨달아 자각하고 부처님의 말씀에 비추어 나를 되돌아보는 길을 따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유소영|2018-12-20삭제
좋아요.
은향|2018-12-20삭제
깨달았다는 착각이군요
박은주|2018-12-20삭제
글을 읽으니 웬지 편안한 맘이 됩니다. 감사합니다 ^^
금강승|2018-12-20삭제
깨달은 사람은 깨달았다고 말을 안한다 그 말씀이 깊이 와 닿습니다
푸름이|2018-12-20삭제
깨달았다면 깨달았는지 물을것도 불안할 것도 없겠구나 내가 어떠하다는 욕망에 이미 메이지 않은 상태이니 .. 명쾌한 말씀 고맙습니다
박경자|2018-12-20삭제
인도성지순례 가시는분 부럽습니다^^
혜광|2018-12-20삭제
선명한 말씀에 감사합니다
문성운|2018-12-20삭제
아하
희망|2018-12-20삭제
깨달았다는 것은 물을 것도 없고 깨달았나 못깨달았나 불안조차도 느껴지지 않는 것이군요~~
김혜경|2018-12-20삭제
참으로 명쾌하십니다. 감사드리며 건강하시길^^
첫화면 PC화면 문의하기 맨위로
©정토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51길 7 | 02-587-8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