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일출가
댓글(8) 댓글쓰기
목록
+ 확대- 축소

어버이 마음, 생명의 소중함

2017. 05. 08 농사 울력, 경주 평지 순례길 답사

새벽 예불과 천일 결사 기도를 마치자 스님은 밭의 상추, 고소, 청경채, 치커리 등의 채소를 곱게 땄습니다. 어제 아침에 물을 흠뻑 줘서 어제 저녁에는 채소에 물을 주지 않았더니 아침에 햇볕이 없는데도 빨리 시들까 염려가 됩니다. 종류별로 딴 채소들을 차곡차곡 담아서 상자에 잘 챙겨두었습니다. 서울에 올라가는 법사님 편으로 전달해서 주위 분들에게 맛볼 수 있도록 하려 합니다.

아침 공양 후, 여광 법사님과 선주 법사님이 지리산 수련원으로 돌아가기 전에 감자밭 일을 도우려고 왔습니다. 차를 마시면서 행자님들이 깜짝 이벤트를 마련하였습니다. 오늘은 어버이날, 최 보살님 가슴에 카네이션을 달아 드렸습니다. ‘어버이 은혜’를 부르며 작지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10년을 넘게 함께 하는 최 보살님께 감사의 마음으로 손뼉치며 노래 부르는 마음이 뭉클하였습니다.

차와 과일을 나누고 법사님들과 함께 호미, 그물, 옥수수 씨앗, 주전자, 물주기 호스 등을 챙겨 밭으로 갔습니다.


여주, 오이, 애호박은 뻗쳐서 자라는 성질이 있어 그물망을 쳐 주어야 합니다. 어제 그물망을 치고 남은 것으로 오이 그물로 사용하였습니다. 지지대를 일정한 간격으로 세워주고 그물망을 건 다음, 위와 아래로 팽팽하게 그물을 펼쳐서 고정했습니다.
지난번에 심은 오이 중 두 개는 벌써 말라 죽은 상태라 모두들 그물망을 치면서 이 그물을 타고 오이가 잘 자라주었으면 바랐습니다.

한쪽에서는 새로 멀칭한 밭에 옥수수를 심었습니다. 말려둔 옥수수 알갱이를 한 번에 두 알씩 하여 처음엔 웃물로 흙을 충분히 적셔주고 다음에는 옥수수 알을 넣은 뒤, 다시 흙을 덮는 과정입니다. 멀칭한 비닐 안으로 약간의 습기가 느껴졌습니다. 한 두둑에 사선으로 두 줄씩 심었습니다. 거친 땅속으로 뿌리를 잘 내려 튼튼한 싹을 피워 올리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심었습니다.

한 시간쯤 작업 후, 뉴욕에서 오신 김명호 거사님 내외분과 최 보살님과 함께 남산순례에 나섰습니다. 김명호 거사님은 지난 세계 100회 강연 때 미국 동부 지역 운전을 담당하셨고 보살님은 미국 뉴욕 지역 강연 때 종종 숙소와 음식을 제공하여 강연 진행에 많은 도움을 주셨습니다.

남간사지 당간지주에서 김명호 거사님 내외분▲ 남간사지 당간지주에서 김명호 거사님 내외분

스님이 새로운 남산 주변의 산기슭 순례를 답사하자고 제안하였는데, 아마도 어버이날을 맞아 최보살님과 외국에서 오신 손님을 배려하여 제안하신 것이겠지요.

남산 평지순례는 배리 삼체석불, 포석정, 창림사지 석탑, 남간사지 당간지주와 샘, 불곡 감실부처, 탑골 부처바위, 보리사 석불좌상, 남산리 3층 석탑의 여덟 곳을 답사하였습니다. 곳곳의 유적을 둘러보는 것도 좋았지만, 곳곳을 이어 걸어가는 산책길이 좋았습니다.

포석정▲ 포석정

답사 후, 돌아오니 4시쯤 되었습니다. 1시간 휴식 후, 아침에 마무리하지 못한 옥수수 심기와 저녁 물 주러 밭으로 갔습니다. 가문 날이 계속되어 새로 심은 옥수수도, 오늘 아침 그물 쳐 준 오이도, 대를 세워 준 고추도, 감자도 물을 기다리고 비를 기다립니다.


샘물을 끌어와 물을 주었지만, 스님은 속까지 젖어 흙을 적시고 식물의 갈증을 채우려면 비가 내려야 한다고 이야기하였습니다. 축 늘어진 채소의 잎을 보면서 스님은 안타까워하였습니다.
일기예보를 자꾸 보게 되는 요즘입니다.

함께 만든 사람들
임혜진 손명희 정란희 조태준

목록
댓글(8) 댓글쓰기
목록
고경희|2017-06-20삭제
안타까운맘이 느껴집니다~♡
지혜|2017-05-11삭제
김명호거사님&보살님, 여전한 모습 반가웠습니다. 한결같은 보살행에 감명이 옵니다.
지혜|2017-05-11삭제
김명호거사님&보살님, 여전한 모습 반가웠습니다. 한결같은 보살행에 감명이 옵니다.
조정|2017-05-11삭제
고맙습니다.덕분입니다._()()()_
박노화 |2017-05-10삭제
하늘에서 비가와야지 되는데 10일날에나비가왔네요 감사함니다 얼마나 식물들이 좋아할까요 고맙습니다 수고가 많으심니다 부디건강하세요
이기사|2017-05-10삭제
봄 가뭄이 곳곳에서 심한데 단비가 내리기를 기원합니다_()_
김혜경|2017-05-10삭제
따뜻한 마음이 읽혀져 미소가 빙그레 지어집니다. 자꾸 읽다보니 글솜씨가 늘었다는 생각이 들어서;^^; 건강하시고 행복하소서.
^^^^|2017-05-10삭제
최보살님 건강하시구요^^ 세계강연, 스님의하루 읽을때,운전해 주셨다는 분 대단하시다 감탄하며 읽었던 기억나는데,김명호거사님이신가봐요..부인분께서두 참 좋은일 하시구요.. 함께하시는 두분 모습이 좋아보이네요^^ 스님께서두 몸좀 편안히 두셨음 좋겠구,세심한 글, 사진 감사히 잘 보고 갑니다~
첫화면 PC화면 문의하기 맨위로
©정토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51길 7 | 02-587-8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