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 인도 선재수련 - 지금까지와는 다른 삶
댓글(13) 댓글쓰기
목록
+ 확대- 축소

고구마 순을 심었습니다

2017. 05. 13 두북 농사 울력

안개가 자욱한 아침입니다. 스님은 아침 예불과 기도를 마치고 울력 복장으로 갈아입은 뒤 밭 정리를 하였습니다. 밭과 화단에 잡초를 뽑고 너무 무성한 풀들을 베어내었습니다. 지주대를 세워주기도 하였습니다.


온실과 노지에서 자라는 상추들을 새로 정비하여 심을 요량으로 작은 포트에 상추 씨를 배분하여 넣기도 하였습니다.


한 시간 가량 가볍게 일을 한 후, 아침 공양을 하였습니다.

공양 후, 며칠 전 준비해 놓은 고구마 순을 심을 준비를 하였습니다.

우선 멀칭 속의 흙이 바짝 말라 있어 흙에 물부터 주기로 하였습니다. 가뭄에 흙이 수분을 머금지 못하고 먼지만 날리고 있어서 고구마 순을 심을 수 있는 환경부터 만들어놓는 것입니다.
물을 끌어다 멀칭한 속 마른 흙에 물을 주었습니다. 두둑에 1미터 씩 간격으로 구멍을 내고 속으로 물을 넣었습니다. 충분히 속까지 젖을 수 있도록 주었습니다.
밭 사면, 그물망을 쳐 둔 사이사이에는 콩을 심었습니다. 강낭콩을 한 알 혹은 두 알씩 넣어 흙을 돋워주고 물을 주었습니다. 강낭콩이 자라 그물을 타고 올라가면 그물을 보완하는 데에도 효과가 있다 하였습니다.

한쪽에서는 밭 사면에 무성하게 자라난 풀을 예초기로 베어내었습니다. 웃밭 사면으로 무성했던 잡초들을 깨끗하게 정리해나갔습니다.

땡볕을 보내고 해 거름에 다시 웃밭으로 갔습니다. 물주전자와 고구마순, 고구마순을 심을 때 사용하는 긴 대를 가지고 밭으로 갔습니다. 아침에 주었던 물이 흙에 스며들어 적당하게 습기를 머금고 있었습니다.
꿀고구마와 호박고구마 두 종류의 순을 차례로 심었습니다. 대에 순을 하나씩 끼워 젖은 흙 속으로 깊숙이 집어넣었습니다. 잎사귀 바로 밑에까지 흙이 닿도록 옆으로 어슷하게 넣어 흙이 닿는 부분이 많도록 하였습니다.

고구마 순을 심은 후, 바로 물을 주어 수분을 충분히 머금도록 하였습니다.

한쪽에서는 아침에 마무리하지 못한 잡초 베기 작업을 계속하였고 스님은 예초기 작업과 고추나 가지, 토마토에 대를 세울 수 있는 대나무들을 구하여 정비하였습니다.

밭이 점점 풍성해지고 있었습니다.
두둑 위로 감자 잎 사이로 꽃을 피우고, 토마토가 달리고, 호박꽃이 피었습니다.


씨앗에 흙과 햇빛과 물이 닿도록 사람이 정성을 기울이면 생명이 열립니다. 딱딱하기 만한 씨앗에서, 아무것도 아닌 것 같은 작은 씨앗에서 피어나는 모습이 신기할 따름입니다.

함께 만든 사람들
임혜진 손명희 정란희 조태준

목록
댓글(13) 댓글쓰기
목록
고경희|2017-06-15삭제
농사~ 보면 쉬운것 같은데 하면 어렵고 힘들고~ 감사히 먹겠습니다~
^^^^|2017-05-17삭제
토마토 이쁘네요^^예초기는 여자분이 하시는 거 같으신데,위험하지 않나요?ㅠ
진달래|2017-05-15삭제
늘 모범과 가르침 감사드립니다
이기사|2017-05-15삭제
아름다운 인연과보의 이야기를... 고맙습니다_()_
임무진|2017-05-15삭제
식물이 자라는 모습을 보면 정말 기적이 뭔지 느껴집니다.
김혜경|2017-05-15삭제
감사합니다. 항상 같이 하는 듯 합니당^^ 건강하시기를 빕니다.
조정|2017-05-15삭제
고맙습니다.덕분입니다._()()()_
|2017-05-15삭제
올해는 주말농장을 못해서 잊고있었는데 방울토마토와 호박꽃을보니 작년에했던 일들이 새록새록 느껴지네요 감사합니다.
월광|2017-05-14삭제
생명! 참 아릅답습니다. 고맙습니다.
정말 고맙습니다.감사합니다.사랑합니다.|2017-05-14삭제
스님의 하루를 볼수있어서 너무 행복합니다.
최임선|2017-05-14삭제
아름답기 그지 없나이다????
박노화 |2017-05-14삭제
농사일도 재미있게 부지런히 하시는군요 부디건강하세요 정말 존경 스럽습니다 감사합니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존경합니다 모든게덕분입니다 ~~
황승주|2017-05-14삭제
아름답습니다 항상건강하세요
첫화면 PC화면 문의하기 맨위로
©정토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51길 7 | 02-587-89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