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48) 댓글쓰기
목록
+ 확대- 축소

“안녕! 고구마”

2018.9.27 한국 귀국, 농사일

스님은 해외 순회 일정을 무사히 마치고 지난 9월 27일 새벽 5시에 인천공항으로 귀국했습니다. 거의 한 달여 만에 인천공항에 도착한 셈입니다.

차에 오르자 비행기 안에서 내내 원고 교정을 보고 마침내 끝냈다며 완성된 원고 한 권을 건넵니다. 빡빡한 해외 순회 일정에 비행기 안에서 쉬지도 못했는데도 훨씬 더 건강해지신 모습에 덩달아 수행팀도 에너지를 받아 힘이 솟는 듯합니다.

차는 바로 봉화 정토수련원으로 향했습니다. 아침 8시 쯤 봉화에 도착하니 희광 법사님과 향덕 법사님이 보글보글 맛있는 된장국을 끓여 놓고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오랜만에 이야기꽃을 피웠습니다. 식사 후에는 봉화 정토수련원 강당 공사 현장을 한 바퀴 둘러보며 자원봉사하러 온 대구 거사님과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20년 이상 건축 쪽 일을 해 온 대구 거사님이 공사 현장을 꼼꼼히 살펴 감독해주고 있어 든든하고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봉화에서 수고하시는 분들에게 감사함을 표하고 스님은 두북 정토수련원으로 향하였습니다.

두북 정토수련원에는 알이 찬 고구마들이 밭에서 스님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점심을 간단히 먹고 작업복으로 갈아입고 밭으로 향했습니다. 탑곡에서 유기농 농사를 지어 꾸러미를 만드는 일을 하고 있는 조계환 거사님도 일손를 보태기 위해 밭으로 합류하였습니다.

밭에는 스님이 해외에 가시기 전에 심은 무와 배추가 무럭무럭 자라고 있었습니다.

먼저 고구마 줄기를 걷어내고 멀칭 비닐을 벗겨냅니다. 고구마 캐기는 감자 캐기와는 차원이 다르게 쉽지 않았습니다.

"감자는 고랑 윗부분에 옹기종기 달려서 캐기가 쉬운데, 고구마는 진흙 깊이 딱 박혀 있어서 쉽지가 않지. 밭 갈 때 놓친 고구마들이 툭 나오기도 한단다."

고구마들이 진흙에 꽉 끼여 웬만한 호미질에는 미동도 없습니다. 이럴 줄을 알고 스님이 좋은 도구를 챙겨왔지요. 끝이 뾰족한 포크 모양을 한 사지창. 사지창을 고구마 주변에 꽂고 흙을 지렛대 원리로 위 아래로 왔다 갔다 하며 퍼 올리면 흙 사이로 빨간 고구마들이 쑤욱 모습을 드러냅니다.

몇몇은 왠만한 사람 머리만큼 큽니다. 고구마 큰 거는 맛이 없다지만 딱딱한 진흙을 비집고 이만큼 자라 준 고구마가 신기하기만 합니다.

같은 날 심었는데도 실같이 알이 하나도 안 달린 쭉정이 고구마들도 간간히 보입니다. 사지창 덕분에 오늘 캐기로 한 분량이 생각보다 일찍 끝났습니다.

스님은 마을에 소 먹이는 집에 소에게 주려고 고구마 줄기를 열심히 모읍니다. 트럭에 한 차 실어 배달까지 완료합니다.

내일 종교인 모임 조찬과 기획위 회의 때 점심으로 쓸 오이와 가지도 수확했습니다.

방울토마토는 여전히 맛이 달지만 줄기가 말라가고 있네요. 가을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집에 돌아와서 한쪽에서는 수확물들을 정리하고, 스님은 마당에 심은 들깨와 화단을 정리합니다.

일을 다 마치고 저녁을 먹고 씻은 후, 내일 조찬 회의를 위해 늦은 밤 서울로 향했습니다. 스님의 하루는 시차도 없습니다.

함께 만든 사람들
수행팀

 

목록
조순곤|2018-10-09삭제
머리가저절로 숙여집니다ㆍ 저는 외국여행에서 돌아오면 일단 매콤 얼큰한 밥 사먹고 캐리어대충챙겨 선물정리하고 빨래씻고 난 후 바로 내일 아침까지 푹 숙면?ㅎ 도인과일반인의 생활모습 차이가나도 엄청납니다ㆍ 일분일초 흐트럼없이 ?고맙고감사합니다 생불이신 지광당법륜스님 늘 평안하십시오♡
오진수|2018-10-08삭제
와 스님 봉잡으셨네요 왕 고구마!
권기정|2018-10-07삭제
너무 친근해요 바쁜일정에 건강잘 챙기세요^^
채향숙 |2018-10-07삭제
스님 건강하세요~덕분에 살아갈 힘얻어 열심히 살아가고있습니다♡♡홧팅
강희란|2018-10-07삭제
늘 위로받고 힘내서 살아갑니다
서형|2018-10-07삭제
건강 잘 챙기세요 스님~
서형|2018-10-07삭제
건강 잘 챙기세요 스님~
에버그린|2018-10-06삭제
농사일과 늘 함께하시는 스님이 보기에 참 친근하고 소박해 보입니다. 자연과 하나 되신 스님.. 늘 건강하세요
홍윤지|2018-10-06삭제
어린딸에게 훈육을 빌미로 화를 잔뜩 내고서는 마음이 아프고 속상하여 스님행보를 봅니다. 스님의 모든 발자취가 채찍질로 다가옵니다. 반성하고 정신을 차려봅니다. 쓸데없는 기대와 욕심, 걱정이라는 이름의 간섭들을 버려보겠습니다.
김경호|2018-10-06삭제
스님 항상 건강하세요! 나무아미타불
김현서|2018-10-06삭제
늘 건강하셔요~~~
이진영|2018-10-06삭제
'딱딱한 진흙'?은 뭔가요???^^
|2018-10-06삭제
전 왜 법륜스님을 뵈면 가슴이 짠할까요.. 늘 건강하세요.
담덕|2018-10-06삭제
정말 시차도 없네요. 밝아 보이는 스님 뵈니 저도 힘이 납니다
허거사|2018-10-06삭제
고생하셨습니다 ...복장이 중무장이네요...
천준호|2018-10-06삭제
많은일을 하시고도 피곤한 기색 없으신 스님을 보니 일할때 짜증내는 제자신이 부끄럽네요...
유희경|2018-10-06삭제
수고 많으십니다 고맙습니다 ~~
김대경|2018-10-06삭제
스님 아니신줄 알았답니다 열심 스님 소식전해주시는 수행팀에게 감사인사전합니다. 촉촉한 하루네요. 비피해 없길바라며~~
김애자|2018-10-06삭제
스님의 하루는 시차가 없습니다
서명숙|2018-10-06삭제
감사합니다.
김순옥|2018-10-06삭제
감사합니다~~
이동화|2018-10-06삭제
몸소 실천으로 보여 주시는 스님, 스승님이 계셔서 희망차고 행복합니다. 스님께서 무리하시지 않게 주변에서 잘 도와주세요
수경|2018-10-06삭제
덩달아 부지런해지고건강해집니다
전용철|2018-10-06삭제
스님 건강 해보이셔서 좋습니다
민정|2018-10-06삭제
스닝건강하세요
김정화|2018-10-06삭제
덕분입니다 감사합니다
덕암|2018-10-06삭제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길 서원합니다.
정광 이용|2018-10-06삭제
스님의 하루는 시차도 없습니다. ㅋㅋㅋ
큰바다|2018-10-03삭제
스님의 하루는 시차도 없습니다..ㅎㅎㅎ
정지나|2018-10-03삭제
감사합니다 꾸벅^^
무지|2018-10-02삭제
한국에서의 소식, 반갑습니다~~^^
이지은|2018-10-02삭제
정말 시차가 없어요 스님 대단하세요~~ 고구마들고 있는사진은 너무 웃겨요
김혜경|2018-10-02삭제
무사히 돌아오신 스님 감사드립니다. 건강하소서.^^
이임숙 |2018-10-02삭제
무사히 돌아오셔서 감사합니다. 오랜만에 스님께서 좋아하시는 농사일을 하셨네요 ~
윤하|2018-10-02삭제
스님의하루는 무척 바쁘시네요~~ 고구마에게도 안부를~~^^
이명애|2018-10-02삭제
스님의 하루는 게으런 맘이 생기다가다 쑥 들어가게 합니다 건강히 다녀오신 스님 안부까지 스님의 하루 감사히 잘읽었습니다
뉴저지~|2018-10-02삭제
스님 잘 도착하셨네요. 저희도 스님의 에너지 받아 전보다 더 활기찹니다."안녕 고구마~스님의 하루는 시차도 없습니다." 오늘의 글귀들이 미소짓게 하고 마음 따뜻하게 해줍니다. 감사드립니다~
정윤희|2018-10-01삭제
마음이 참 풍성하고 편안해지는 글 잘보았습니다~
송미해|2018-10-01삭제
"안녕하세요! 법륜스님" 밭에서 일하시는 모습 뵈니 한국에 잘 도착하셨군요 반갑습니다.
조정|2018-10-01삭제
고맙습니다.덕분입니다_()()()_
정명|2018-10-01삭제
“안녕! 고구마” 감사합니다
조명구|2018-10-01삭제
스님의 표정을 보고 있노라니 저절로 행복해 집니다. 고맙습니다.
박진자|2018-10-01삭제
우와 고구마가 정말 크네요~고구마가 부럽다는~^^
박노화|2018-10-01삭제
스님 아침 저녁으느 날씨가 차가워요 감기조심 조심하세요 항상 건강하세요 감사합니다~
이우연|2018-10-01삭제
스님~ 아침 저녁으로 바람이 너무 차가워요 건강잘챙기세요^^
선명화(박세은)|2018-10-01삭제
스님~~ 너무 보기 좋아요~~ 스님 표정만 봐도 행복해져요~~^^
박수현|2018-10-01삭제
스님께서 정말 부지런 하십니다. 저는 그저 감탄할뿐...
세명화|2018-10-01삭제
안녕 고구마 ?오늘 제목 너무 좋습니다ㆍ 읽는 내내 포실한 고구마 같은 푸근함을 느꼈습니다ㆍ왠지 위안받고 따스해진 기분입니다ㆍ
첫화면 PC화면 문의하기 맨위로
©정토회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51길 7 | 02-587-8990